성경의 모든 기도

[주님은 나의 최고봉] 3월 15일 낙심의 훈련

한인교회 한인교회
작성일 2024-03-02 12:37
조회 133
성경의모든기도™ 울란바타르 한인교회 새벽말씀기도회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3월 15일 낙심의 훈련

"좇는 자들은 두려워하더라"(막 10:32).

예수 그리스도와 동행하는 삶을 시작했을 때 우리는 예수님에 대해 다 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것을 버리고 담대하게 사랑을 고백하며 주님께 자신을 드렸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상황은 예전과 달라집니다. 예수님은 이제 우리보다 훨씬 앞서 가시며 이전과는 아주 다르고 낯설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앞서 가셨고 그들은 놀랐습니다(32절).
예수님은 제자들의 마음을 서늘하게 하셨습니다. 그분은 영적 결단을 내린 우리의 삶을 한 줄기 바람처럼 부질없는 것으로 느껴지게 하실 수 있습니다. 굳은 얼굴을 하신 이 낯선 분은 강한 결단을 내리고 앞서 걸어가시며 나를 두렵게 합니다. 이제 그분은 더 이상 나의 보호자도 친구도 아닌 것 같습니다.
나는 놀랍니다. 처음에는 그분을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그저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그냥 그 자리에 우두커니 서서 앞서 가시는 뒷모습을 바라봅니다. 예수님과 나 사이에 거리가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면서 더는 주님과 친할 수도 없습니다. 앞서가시는 주님은 뒤돌아보시지도 않습니다. 그분이 어디로 가시는지 알 수 없고, 그분의 목표도 이해할 수 없어 아득하게만 느껴집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인류가 겪을 수 있는 모든 죄와 슬픔을 완전히 이해하셔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우리 눈에는 주님이 이상하게 보이는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보면 주님은 전혀 모르는 분 같습니다. 사실 우리는 주님 인생의 단 한 가지 면도 알지 못하며 어떻게 따라야 할지도 모릅니다. 우리를 훨씬 앞서 가시는 주님은 낯선 지도자 같습니다. 우리는 그분의 동료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러한 낙심의 훈련은 제자의 삶에 필수 조건입니다. 우리가 빠지기 쉬운 위험은 지난날 드리던 묵은 섬김의 제물로 다시 돌아가 혼자 열심을 내는 것입니다(사 1:10-11 참조). 그러나 낙심의 어둠이 드리우면 끝날 때까지 그냥 견디십시오. 이 과정을 거치면 예수님을 진실로 따를 수 있게 됩니다. 바로 여 기에 큰 기쁨이 있습니다.


[My Utmost for His Highest] By Oswald Chambers

March 15 The Discipline of Dismay

As they followed they were afraid. —Mark 10:32

At the beginning of our life with Jesus Christ, we were sure we knew all there was to know about following Him. It was a delight to forsake everything else and to throw ourselves before Him in a fearless statement of love. But now we are not quite so sure. Jesus is far ahead of us and is beginning to seem different and unfamiliar— “Jesus was going before them; and they were amazed” (Mark 10:32).

There is an aspect of Jesus that chills even a disciple’s heart to its depth and makes his entire spiritual life gasp for air. This unusual Person with His face set “like a flint” (Isaiah 50:7) is walking with great determination ahead of me, and He strikes terror right through me. He no longer seems to be my Counselor and Friend and has a point of view about which I know nothing. All I can do is stand and stare at Him in amazement. At first I was confident that I understood Him, but now I am not so sure. I begin to realize that there is a distance between Jesus and me and I can no longer be intimate with Him. I have no idea where He is going, and the goal has become strangely distant.

Jesus Christ had to understand fully every sin and sorrow that human beings could experience, and that is what makes Him seem unfamiliar. When we see this aspect of Him, we realize we really don’t know Him. We don’t recognize even one characteristic of His life, and we don’t know how to begin to follow Him. He is far ahead of us, a Leader who seems totally unfamiliar, and we have no friendship with Him.

The discipline of dismay is an essential lesson which a disciple must learn. The danger is that we tend to look back on our times of obedience and on our past sacrifices to God in an effort to keep our enthusiasm for Him strong (see Isaiah 50:10-11). But when the darkness of dismay comes, endure until it is over, because out of it will come the ability to follow Jesus truly, which brings inexpressibly wonderful j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