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의 모든 기도

4월 3일 너도 알았더라면

한인교회 한인교회
작성일 2024-03-29 20:26
조회 44
성경의모든기도™ 울란바타르 한인교회 새벽말씀기도회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4월 3일 너도 알았더라면

이르시되 너도 오늘 평화에 관한 일을 알았더라면 좋을 뻔하였거니와 지금 내 눈에 숨겨졌도다(눅19:42)

예수님께서는 승리의 기세로 예루살렘에 입성하셨습니다. 성은 예수님으로 인하여 술렁거렸습니다. 그곳에는 이상한 우상 곧 바리새인들의 교만이 있었습니다. 바리새파는 매우 종교적이었고, 인간의 눈으로 볼 때 아주 의로웠습니다. 그러나 ‘회칠한 무덤’이었습니다.
최근 나의 삶에서 나의 눈을 막고 흐리게 하는 것이 무엇입니까? 내 안에 이상한 우상이 있는 것은 아닙니까? 우상은 멀리 하고 싶은 끔찍한 괴물이 아니라 오히려 내 안에서 나를 휘어잡는 성향입니다. 여러 번 하나님께서는 나로 이 우상을 대면하게 하셨습니다. 그때 나는 그 우상을 버려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우상으로 인한 위기에서 간신히 벗어났지만, 여전히 나 자신은 그 우상에게 빠져 있다는 것을 발견합니다. 마음에 거리낌이 전혀 없는 그 뭔가에 눈이 멀어 있습니다. 정말로 끔찍한 것은 하나님의 영이 우리에게 아무 방해 없이 찾아오시는 장소에서도 우상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상태는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더 큰 죄를 쌓는 것입니다.
너도 알았더라면 하나님은 그리스도 예수의 눈물을 가지고 우리 마음속에 직접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죄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입니다. 우리의 눈이 가리워진 것에 대해 하나님께서 책임을 물으십니다. “지금 그것들은 네 눈에 감추어져 있느니라.” 왜냐하면 그 죄성이 끝까지 버티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랬더라면…” 하는 후회는 얼마나 끝없이 슬픈 것입니까? 하나님께서는 이미 닫힌 문을 다시 열지 않으십니다. 그러나 주님은 다른 문들을 여십니다. 하나님께서는 닫혀지지 말아야 하는데, 우리가 닫은 문들을 기억나게 하십니다. 더러움에 양보하지 말았어야 할 귀한 생각들을 떠오르게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과거를 기억나게 하실 때 절대로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기억이 자연스럽게 그 역할을 하도록 내버려 두십시오. 기억은 꾸짖음과 징계와 슬픔을 사용해 하나님의 수종을 듭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랬더라면” 하는 과거의 아픈 기억을 통해 멋진 미래를 펼쳐 주십니다.

“If You Had Known!”

By Oswald Chambers

If you had known…in this your day, the things that make for your peace! But now they are hidden from your eyes. —Luke 19:42

Jesus entered Jerusalem triumphantly and the city was stirred to its very foundations, but a strange god was there– the pride of the Pharisees. It was a god that seemed religious and upright, but Jesus compared it to “whitewashed tombs which indeed appear beautiful outwardly, but inside are full of dead men’s bones and all uncleanness” (Matthew 23:27).

What is it that blinds you to the peace of God “in this your day”? Do you have a strange god– not a disgusting monster but perhaps an unholy nature that controls your life? More than once God has brought me face to face with a strange god in my life, and I knew that I should have given it up, but I didn’t do it. I got through the crisis “by the skin of my teeth,” only to find myself still under the control of that strange god. I am blind to the very things that make for my own peace. It is a shocking thing that we can be in the exact place where the Spirit of God should be having His completely unhindered way with us, and yet we only make matters worse, increasing our blame in God’s eyes.

“If you had known….” God’s words here cut directly to the heart, with the tears of Jesus behind them. These words imply responsibility for our own faults. God holds us accountable for what we refuse to see or are unable to see because of our sin. And “now they are hidden from your eyes” because you have never completely yielded your nature to Him. Oh, the deep, unending sadness for what might have been! God never again opens the doors that have been closed. He opens other doors, but He reminds us that there are doors which we have shut– doors which had no need to be shut. Never be afraid when God brings back your past. Let your memory have its way with you. It is a minister of God bringing its rebuke and sorrow to you. God will turn what might have been into a wonderful lesson of growth for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