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의 모든 기도

[주님은 나의 최고봉] 1월 15일 수의를 입고 걷는가?

한인교회 한인교회
작성일 2023-12-20 15:15
조회 83
성경의모든기도™ 울란바타르 한인교회 새벽말씀기도회

[주님은 나의 최고봉] 오스왈드 챔버스

1월 15일 수의를 입고 걷는가?

"그러므로 우리가..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도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니라"(롬 6:4).

지나온 옛 삶을 파묻지 않으면, 즉 수의를 입은 장례를 거치지 않으면 누구도 온전한 거룩을 체험할 수 없습니다. 죽음을 거쳐 변화하는 결정적인 순간이 없으면 거룩은 환상에 불과합니다. 수의를 입고 장례를 행해야만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들어가는 부활에 이를 수 있습니다. 누구도 꺾을 수 없는 부활의 이 생명은 하나님의 증인이 되는 오직 하나의 목적을 위한 것입니다.

당신은 참으로 최후의 날에 이른 적이 있습니까? 가끔 감상적인 종말은 접해 보았을 것입니다만, 진정으로 끝까지 가 본 적이 있습니까? 죽음. 당신은 즐겁게 죽거나 자신의 장례식에 참석할 수 없습니다. 죽음은 존재의 끝을 뜻 합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당신은 지금 심혈을 쏟고 있는 모든 것을 다 멈추기로 하나님께 동의했습니까? 우리는 묘지를 피하며 죽음을 거부합니다. 죽기 위해 애쓰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써 죽는 것입니다(롬 6:3)

당신은 수의를 입고 자신의 장례를 치렀습니까? 아니면 당신 영혼의 어리석음을 신성하게 속이고 있습니까? 당신 생애에 마지막 날이었다고 단언할 수 있는 시점이 있습니까? 지나온 삶에서 "그렇습니다. 제가 하나님과 하나가 된 것은 그때 거기, '수의를 입은 저의 장례식' 에서였습니다" 하고 겸손과 넘치는 감사로 회고할 수 있는 확실한 장소가 있습니까?

"하나님의 뜻은 이것이니 너희의 거룩함이라 (살전 43), 하나님의 뜻을 깨 달으면 자연스럽게 거룩해집니다. 지금 당신의 장례식을 경험하고 싶습니까? 오늘이 이 세상에서의 마지막 날임을 고백하고 주님과 하나되기 원합니까? 당신 하기에 달려 있습니다.

[My Utmost for His Highest] By Oswald Chambers

January 15 Do You Walk In White?

We were buried with Him…that just as Christ was raised from the dead…even so we also should walk in newness of life. —Romans 6:4

No one experiences complete sanctification without going through a “white funeral” — the burial of the old life. If there has never been this crucial moment of change through death, sanctification will never be more than an elusive dream. There must be a “white funeral,” a death with only one resurrection— a resurrection into the life of Jesus Christ. Nothing can defeat a life like this. It has oneness with God for only one purpose— to be a witness for Him.

Have you really come to your last days? You have often come to them in your mind, but have you really experienced them? You cannot die or go to your funeral in a mood of excitement. Death means you stop being. You must agree with God and stop being the intensely striving kind of Christian you have been. We avoid the cemetery and continually refuse our own death. It will not happen by striving, but by yielding to death. It is dying— being “baptized into His death” (Romans 6:3).

Have you had your “white funeral,” or are you piously deceiving your own soul? Has there been a point in your life which you now mark as your last day? Is there a place in your life to which you go back in memory with humility and overwhelming gratitude, so that you can honestly proclaim, “Yes, it was then, at my ‘white funeral,’ that I made an agreement with God.”

“This is the will of God, your sanctification…” (1 Thessalonians 4:3). Once you truly realize this is God’s will, you will enter into the process of sanctification as a natural response. Are you willing to experience that “white funeral” now? Will you agree with Him that this is your last day on earth? The moment of agreement depends on you.